신앙생활을 하다보면 다양한 사람들을 상대하게 된다. 교회란 곳은 직업도 소득도 자라온 환경도 신앙도 많이 다르다.
 그렇기 때문에 보이지 않는 갈등과 알력다툼. 비방등이 생겨나는 곳이 교회이다. 상처받아서 교회를 떠나는 일들도 많이 일어난다..

 성도간 뿐 아니라 목사님도 상처주기도 한다. 목사님의 성추행. 비방.등 인격적 신앙적으로 성숙치 못한 분들도 있기에 그런 일들이 일어난다.

여태까지는 도망갔다. 너무 아팠고 상처가 되었다. 처음은 같은 교회를 다니고 주일학교 선생님이던 어머니께 상처를 받아 교회를 오랜시간 져버렸다.

교사.집사의 딸이기에 조금 떠들었는데 많이 지적당하고 끌려가서 맞기도 했다. 똑같이 놀고 떠들었는데 억울했다. 초등학교 4학년때일이었다. 하나님에 대한 신앙에 대한 반감을 가지고 교회를 떠나게 되었다.

다시 세상속에서 고난을 받고 엄마손에 이끌려 20살.아이러니하게 교회로 돌아오게되었고 불타오르는 신앙생활을 했다. 씨씨씨활동도 열심히하고 하나님을 알아가는 것이 너무 즐겁고 또 감격스러워 교회의 이런저런 사역들을 많이 감당했다..

그러다 젊은목사님께 신앙상담을 했는데 진지하게 상담한 내용을 비꼬듯이 말하고 다녔고 큰 상처를 받게되었고 교회를 또 떠나 25살부터 방황했다. 단 신앙을 완전히 떠난것은 아니었다.. 정해진 교회를 다니지 않을 뿐 여기저기 교회서 예배는 드렸다..

 그러다가.. 영적혼란에 빠지게 되었다..언젠가 나는 죽고말거다 빙의 된듯이 꽉 막힌 삶을 살게 되었다. 진짜 사람들과 단절된 히키코모리..가 어떤것인지 느낄 수가 있었다. 사람의 영적인 상태가 느껴졌고 두려웠다....

축사를 받는 교회에서 4.5시간 이상 축사를 받기도했지만 그때뿐이었다.

그러다 정착하게 된  한 작은 교회에서 새벽기도와 말씀만 붙들며 은사주의 신앙을 버리고..조금씩 회복해 나가게 되었고 제정신을 많이 찾게 되었다..

말씀과 기도가 영혼의 질병을 치유시켰다. 악한 영이 보여주는 미래.혼란.두려움등에 속고 있었던 나를 보게 되었다..

그렇지만 교회공동체생활은 힘들었다. 말을 함부로 하는 사람들. 목사님과 성도들을 비방하고 판단하는 사람들..

점점 교회란 곳에 가기 싫어지고 혼자있고 싶어졌다. 목사님을 다른 사람을 판단하는 그들이 미워졌다..왜..대체 나이가 60이고 80이고 권사라는 사람들이 저런 모습을 보일까..예전처럼 혼자 예배드리는것이 낫겠다고 생각될 정도였다.

그러던 중 오늘 큐티를 통해 답을 찾게 되었다. 사도바울이 보낸 서신 중에서..
용서하고 위로하라..참 간단한 말이고 이론적으로 아는데 말씀으로 올때 되는 것같다. 성령님이 그 뜻을 깨닫게 해주신다..

그러자..미운 마음이 눈녹듯 사라지기 시작했다..누군가를 미워하는 건 사실 나를 가장 힘들게 하는 일이다.
 왜냐하면 상대방은 전혀 모르거든.. 나만 괴롭고 나만 힘든일.. 나를 위해서라도 그들을 용서하는 것 그것이 답이었다..

내 생각과 내 뜻이 아니라 말씀을 의지하는 삶. 인생이 되길 바라며 글을 마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