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위기좋은 광주데이트장소 초유지,

 

오늘은 지난달 주말언젠가 갔었던 초유지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연애시절 언젠가 데려다주겠다고 약속했는데 시간대가 맞지 않아서 못갔던 곳,

바로 광주의 초유지라는 음식점인데요.

고기집인데 이 음식점이 가지고 있는 정원이 너무예쁩니다...

 

 

고기집답지 않게 감성터지는 외관입니다. 옆건물엔 수제로 만든 양초같은 것들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원래 초유지의 정원은 개방되어 있어서 꼭 음식을 먹지 않아도 다닐 수 있었는데 어느샌가부터

막아버렸더라구요. 아무래도 유명한 곳이라서 사람들이 많아서 관리상 여러 문제가 발생했던 모양이에요.

고기는 점심부터 먹기 그래서 화덕피자를 시켰답니다.

 

 

 

하하, 죄송해요~ 먹기전에 찍었어야 하는데, 가격대비 그럭저럭.

광주에는 맛있는 집들이 너무 많아서 이정도면 그냥 soso 가격은 저렴했어요.;

그런데 2층 직원아줌마가 너무 불친절했네요. 고기안시키고 피자시킨다고 다들리게 뭐라고 하더라구요.

손님을 무시하는 느낌이.............흠.. 좋진 않더라구요. 첫느낌이.

 

 

사람이 하늘처럼 밝아 보일 떄가 있다.

그때 나는 그사람에게서 하늘 냄새를 맡는다.

당신이 산이라면 그 넉넉한 자락에 나는

한그루 소나무로 자라고 싶습니다.

 

이런 감성돋는 시~ 초유지의 주인장은 시인인가 봅니다..

 

 

 

그 외에도 정원을 거닐다 보면 꼭꼭 숨겨진 예쁜 글귀를 발견할 수가 있습니다.

정원이 그리 크진 않지만, 그래도 생각보다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져있고 볼거리도

있어서 잠시 힐링하기에 좋은 곳같습니다..

 

 

 

 

초유지정원을 거닐다보면 만날 수 있는 앵무새!~

대박이에 대한 이야기인데요..

 왠지 혼자라 외로워보이더라구요.

그리고 많은 손님들때문에 스트레스도 받아보이고,

사람없을때만 말하는 앵무새 대박이

 

야외정원으로 가는 구름다리에요~

구름다리 가는길이 낭만적이라서 한컷찍어봤어요.

그런데 야외정원으로 막상 가면 닭장과 허허벌판이라.

별로 볼건없답니다.

 

 

 

초유지의 아기자기한 안내판,~!!

가다보면 어린이도서관도 있고 가족들이 쉬면서 힐링할 수 있는 많은 공간이 있어요.

 

 

어떤 블로거님의 말에 따르면 초유지직원분중 한분이 목수여서

이렇게 예쁜 조각들을 만드셨다는 설이있는데 뜬소문인진 모르겠네요..

아기자기한 조각들이 손님들에게 인사하는 듯해요.

초유지의 분위기와 잘어울린답니다.

 

광주에는 맛집들이 참 많아요, 서울과 달리 신선한재료와 양도 푸짐하고 가격도 저렴하고

가성비 최고인 맛집들인데요 . 사람이 적기에? 정성을 다해서 무엇하나 하더라도 하시는 것같더라구요.

음.그런데 초유지는 별로였어요.-_-;;

정원이 예쁘지만 개인적으로 다시는 가고싶지 않은 직원분의 불친절한 행동과 맛없음.

아무튼 블로그 포스팅이라고 다 좋다 예쁘다 최고다라고 할 순 없는것같네요^^!~

 

 

 

 

 

 

  1. 사랑은 2018.03.17 18:07

    점심에 가족 모임하고 왔는데 전반적으로 좋네요...
    가격은 적당하고, 수제비, 비빔밥은 약간 짰지만 맛이 좋았고요.. 갈비도 좋았어요...
    정원은 자연보다는 인간의 휴식에 치중한 편이라, 식물이나 동물 보며 불쌍해! 하실 분이라면 많이 거슬리시겠지만 저는 편안한 분위기에 가볍게 한 바퀴 돌아보기 딱 좋았네요..

+ Recent posts